지방재정교육교부금 삭감 방침 철회하라 > 오피니언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지방재정교육교부금 삭감 방침 철회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조명남기자
댓글 0건 작성일 22-01-07 08:46

본문

undefined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박근철, 의왕1)은 기획재정부의 지방교육재정교부금 삭감 방침 철회를 촉구한다.

 

기획재정부는 지난해 1220‘2022년 경제정책방향을 통해 지방교육재정교부금을 줄이겠다고 발표했다. 한국개발연구원(KDI)1229 연구보고서를 내고 지방교육재정교부금을 줄일 것을 제안했다.

 

지방재정교육교부금은 늘어나고 있지만 초··고등학교 학생수가 지속적으로 줄어들고 있기 때문에 삭감해야 한다는 것이다.

 

현행 지방교육재정교부금은 내국세의 20.79%를 떼어 내 사용하고 있다. 경제규모가 커지고 내국세 규모가 커지면서 지방교육재정교부금이 늘어나는 것은 당연하다.

 

기획재정부와 KDI의 주장대로 하면 인구가 줄기 때문에 국방비와 복지부도 줄여야 하는 것은 아닌가 되묻고 싶다.

 

지방교육재정교부금은 삭감할 것이 아니라 더욱 늘려야 한다. 학생 수는 줄고 있지만 학교의 과밀학급의 문제는 해결되지 않고 있다. 교육부에 따르면 전국 초··고등학교에서 학생수가 28명 이상인 과밀학급은 3 9498곳으로 16.9%를 차지하고 있다.

 

경기도의 경우 더욱 심각하다. 인구는 계속 늘고 있고, 도시 개발이 지속되면서 학교시설이 늘어나는 학생수를 감당하고 있지 못하기 때문이다. 3 신도시 개발에 따라 새로 지워야 하는 학교도 늘어나고 있다.

 

뿐만 아니라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교육시스템 개편, 시설 개선 등에 막대한 예산이 필요하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보육·양육·교육은 완전히 국가, 동체의 책임으로 진행돼야 한다면서 유치원·보육의 통합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이재명 후보의 공약대로 실현되려면 더욱 많은 교육재정을 투입돼야 한다.

 

교육의 문제는 비용의 문제로만 접근해서는 안 된다. 국가의 백년의 래를 설계하고, 미래의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먼 안목을 내다보고 국가의 최우선 순위가 되어야 한다.

 

기획재정부는 근시안적이고, 교육의 중요성을 망각한 지방교육재정교부금 삭감을 즉각 철회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 .

 

      

 

202216()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변인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사이트 정보

발행인 : 조명남 | 편집인 : 조명남
주소 : 성남시 수정구 논골로 87 선경APT 103동 309호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경기도 아 52643
전화 : 010-8383-8904
발행일 : 2020-9-1 | 등록일 : 2020-8-11
대표 이메일 : chomnn@gmail.com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명남

  • 게시물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213
어제
229
최대
273
전체
4,593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